2021.07.10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5℃
  • 흐림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1.6℃
  • 맑음광주 25.5℃
  • 구름많음부산 24.8℃
  • 맑음고창 25.3℃
  • 맑음제주 27.0℃
  • 구름조금강화 23.3℃
  • 흐림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4.2℃
  • 흐림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지역 문화단체의 뿌리는 지역에 내려지고 있나?

URL복사

지역 문화단체의 뿌리는 지역에 내려지고 있나?

충청북도 문화예술 사업을 총괄하는 부서와 11개 시군에서 문화예술 관변단체에 지원하고있다. 중앙부처(문체부)에서 사업을 지원받기도 한다. 사업 주체에서 투명한 심사와 공모를 통하여 실행하여야 되는데 그렇지 못한 현실이다. 단체장은 임기 동안 내사람 챙기기 또는 비리에 연루되어 언론에 오르내린다.

얼마전 모 신문 문화칼럼에 "경남예총이 없어져야 문화가 살아난다"란 모교수의 글이 떠오른다. 오랜 세월동안 뿌리 내린 문화계 예총과 민예총은 집권 권력에 따라 좌지우지 하며 왔기에 이러한 칼럼을 보게된다. 문화원도 문화원법에 의해 그 지역 기관에서 지원하고 통제를 하기때문에 한계가 분명있다. 그 나물에 그 밥을 먹는것처럼 그 사람들 끼리 놀고 먹는다. 관심있는 외부 사람을 들이기 싫어한다. 무엇인가 변화를 바라고 목소리를 키우면 바로 내친다. 아직도 주먹구구식으로 단체장은 내사람으로 사무국을 접수하고 수입지출과 사업 실행에 대하여 외부인은 알수가 없다. 정기총회때 인쇄물로 대차를 조정하여 인준하면 그만이다. 최근 충북도 지정 예술단의 지원금 사용 내역의 불투명한 사례로 도 의회의 예산 전액 삭감이 본보기 예이다.

소개한 문화칼럼 제목이 일리있는 말이다. 그동안의 뿌리깊은 문화계를 없애야 문화가 살아 날것이다. 새롭게 태어나야 된다는 이야기다. 문화예술 관변단체는 나름대로 본연의 지향하는 목표와 좌표를 정하고 발족 했을것이다. 열악한 환경의 지역 예술인과 미래 꿈나무 신진 작가들을 육성하고 견인 해야 할 책무가 우선 되어야 한다. 

기득권을 가진 수장들의 각성이 절실하며 새로운 문화재단 수장과 신임 문화 단체장들은 명심하기  바란다.